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The Quality of Life
& The Healthy Longevity

홍보센터

새소식

Home 홍보센터 새소식
[보도자료] 녹십자웰빙, 암악액질 신약 유럽서 임상 2상 승인 2017.12.20

▶ 독일서 대장암·폐암 환자 150명 대상 임상 2상 진행

▶ 항암제 부작용 감소 등 암환자 치료 환경 개선 기대

녹십자웰빙이 한 번도 치료제가 개발된 적이 없는 영역의 신약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녹십자웰빙(대표 유영효)은 암악액질 신약 ‘BST204’가 독일 의약품 당국인 연방의약품의료기기연구원(BfArM)으로부터 임상 2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암악액질’(Cancer cachexia)은 암으로 인해 대부분의 영양소를 종양에 빼앗기면서 심각한 체중 감소 및 전신 쇠약을 일으키는 증상을 말한다. 아직까지 전세계적으로 허가 받은 치료제는 없는 상황이다.

‘BST204’는 에너지 대사와 근육 활성화 촉진 작용을 하는 ‘진세노사이드’를 이용해 암악액질을 개선한다. 앞서 진행된 비임상 연구에서는 치료제 개발 가능성이 확인됐고, 독일 임상 1상에서는 안전성도 입증됐다. 이번 임상 2상에서는 독일 슈투트가르트 등 3곳의 대학병원에서 폐암과 대장암환자 150명을 대상으로 유효성을 평가할 예정이다.

녹십자웰빙이 이 같은 신약 개발에 속도를 내면서 암환자의 치료 환경과 삶의 질이 한층 개선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학계에 따르면 암악액질은 암환자의 가장 심각한 부작용 중 하나로, 전체 암환자의 50% 이상에서 발생하고 있다. 특히, 매년 740만 명 가량의 암환자가 암악액질로 인해 사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BST204’는 현재 대장암과 폐암 환자의 치료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 녹십자웰빙은 향후 다양한 암 질환으로 치료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또한, 임상 2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한 이후 글로벌 제약사와의 파트너십도 고려하고 있다.

녹십자웰빙 김점용 연구소장은 “임상 2상에서 암악액질 개선 효과가 입증된다면 궁극적으로 암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13조원 규모에 달하는 전세계 관련 시장에서 항암 치료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획기적인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BST204’는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 받아 지난 2016년,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바이오 산업핵심 기술개발사업과제’에 선정돼 연구개발이 진행중이다. <끝>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lose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이메일 주소를 수집하는 행위를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게시일 : 2016년 05월 01일